마주치자 마자 죽여버리겠다는 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