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아 아나운서 : 차는 승차감보다 하차감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