놓치기 쉬운 암 증상 9 가지

통증을 있어도 사소히 생각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암 경고 신호일 수도 있는데 대수롭지 않게 생각합니다. 암이 상당히 진행된

후 “아~ 그 때 바로 병원에 갈걸~~”하고 후회를 합니다. 암 치료시기를 놓치는 것은 이런 초기 전조증상을 무시하기

때문인데요.. 사람들이 놓치기 쉬한 암증상10가지를 소개합니다.

1. 덩어리나 혹이 만져 진다
암 환자

대상의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7.5%가 몸 안에 원인 불명의 덩어리가 있음을 감지했다. 그러나 이들 중 67%가 의사에 문의하지

않았고 77%는 이를 심각한 질병으로 여기지 않았다. 유방이나 다른 부위를 자주 만져 덩어리 존재 여부를 살피는 것이 암

조기발견의 지름길이 될 수 있다.

2. 기침이나 쉰 목소리
기침이 오래 지속되는 데도 “원래 호흡기가

약해서…”라며 약으로 버티는 사람이 있다. 그러나 이는 후두암, 폐암 또는 갑상선암, 림프종의 가장 흔한 증상임을 미처

생각하지 못한 것이다. 목 주위에 변화가 계속되면 전문의와 상담해야 암을 제 때 치료할 수 있다.

3. 배변, 소변 습관, 방광이상


던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암 환자들의 18%는 배변 시기나 대변의 양, 크기의 변화를 경험했다. 변비가 오래 지속되거나 변이

가늘어졌는데도 음식이나 약물의 영향으로만 여기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이는 대장암의 전조 증상임을 명심해야 한다. 요로 감염은

여성들에게서 많기 때문에 “이번에도 요로 감염이겠지…”라며 무시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소변 습관의 변화나 방광에 통증이

있다면 신장암 및 방광암, 전립선암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는 남녀 모두에 해당한다.

4. 지속적인 통증


증이 오래 이어진다면 몸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이다. 뼈의 암이나 난소암의 전조일 수도 있다. 미국암협회는 암으로 인한 통증은

서서히 몸 전체로 확산되는 특징이 있다고 했다. 그러나 특정 부위의 통증을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 경향이 많아 암 조기발견의

걸림돌이 될 수 있다.

5. 목의 통증
목의 통증이 계속되면 후두암 등의 질환을 의심해봐야 한다. 그럼에도 런던대학 설문조사 대상자의 약 78%가 목 통증을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이 지나면 나아지겠지…”라는 지레짐작은 매우 위험하다.

6. 체중 감소


국암학회는 원인을 알 수 없는 4.5kg 정도의 체중 감소가 있다면 암의 첫 징후가 될 수 있다고 했다. 체중 감소는 췌장, 위,

폐, 식도암 등에서 일반적으로 나타난다. 급격한 체중감소가 있는데도 운동이나 다이어트 탓으로 돌리면 암 조기발견을 놓칠 수

있다.

라벨러스 닷컴

7. 음식을 삼키기 어려울 때
이 증상은 쉽게 나타나지 않는다. 이번 런던대학 설문조사에서도 이런 증상을 겪은 환자는 드물었다. 신경 또는 면역 체계의 문제, 식도암이나 위암, 목에 암이 생길 때 이런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8. 출혈


암의 신호가 피가 섞여 나오는 기침이라면, 대변에 묻은 피는 결장, 직장암의 표시일 수 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질 출혈을

경험한 여성은 자궁이나 자궁내막암에 대한 진료가 필요하다. 유두에서 피가 새어나온다면 유방암, 소변의 피는 방광이나 신장암의

신호일 수 있다. 비정상적인 출혈은 암의 전 단계임을 명심해 하루빨리 전문의를 찾아야 한다.

9. 피부의 변화
점이나 주근깨, 사마귀 등의 모양 변화는 피부암을 예고할 수 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이런 피부변화에 무신경하다.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피부암으로 진전될 수 있는데도 단순 피부 트러블로 생각하기 일쑤다.

놓치기 쉬운 암 증상 9 가지


해당 포스팅은 쿠팡파트너스활동의일환으로 이에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